명이님과의 10개월?만의 데이트.
이래저래 바쁘다보니 보고픈 사람을도 자주 못 만나고 -_ㅠ
 
홍대에서 맛난 초밥 잔뜩 먹고 예쁜 카페에서 수다떨며 논 휴가 첫 날~

 
바이올렛 이랑 같이 외출.
바이올렛은 바깥구경 처음 하는 날.
함께한 지 4년이 넘었는데 이제서야 바깥구경 시켜준 나쁜 오너.
 
카페에 예쁜 테라스가 있어서 밖에서 사진찍고 쥬스 마시고 놀았다.
예쁜 그네도 타면서
처음 만난 로리안이랑 바이올렛~

매번 오토포커스로 찍다가 처음으로 목측식 SX-70을 가지고 나왔다.
결과는...
 
거리조절 잘못해서 사진이 다 초점이 나가버렸다.
내 아까운 폴라로이드 필름들 -_ㅠ
위엔 찍어댄 사진(2팩 다 찍고 돌아옴)
아래는 스무장 중 건진 딸랑 네장..
그나마 봐줄만한 것만 선별한것.-_ㅠ


이런저런 얘기에 어느덧 저녁.
너무 예쁜 테라스랑 그네땜에 나오기가 싫었다.
나중에 그런 예쁜 테라스랑 그네있는 집에서 살고프다..으앙.

늦은 밤 뭔가 강한 포스를 내뿜는 그녀.
신고
mink Loves/I Love Dolls l 2006.08.11 17:03
1 ··· 538 539 540 541 542 543 544 545 546 ··· 559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9)
Happy Days! (187)
twinkle whisper (22)
mink Style-+ (63)
Simple & Minimal (107)
mink Loves (55)
R U Hungry? (68)
Somewhere (54)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