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은 우리나라에서 '분노의 역류'라는 제목으로 상영되었던
BackDraft 보러 가는 길.

여기 저기 이국적인 거리들이 너무 좋았다.
저 멀리 백드래프트 건물이 보인다.

멋진 소품들

줄 서서 기다리는 중.
한번 공연시 상당히 많은 사람들 수용이 가능했다.
그래서 조금 기다렸다...히히

처음에는 감독/배우 인터뷰 등등 지루한 감이 있었지만
마지막 클라이막스 부분은 최고였다.

꼬맹이들 놀라서 울고... 오래오래 기억에 남을 추억!
슬슬 배가 고파오기 시작했다!

- つづく-
신고
Somewhere/in Japan l 2007.10.27 23:00
1 ··· 480 481 482 483 484 485 486 487 488 ··· 559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9)
Happy Days! (187)
twinkle whisper (22)
mink Style-+ (63)
Simple & Minimal (107)
mink Loves (55)
R U Hungry? (68)
Somewhere (54)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