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 엄마 돌아가셔서 엄마 통장 정리하러 왔는데요."
"네. 고객님. 죄송하지만 비밀번호를 알고계시나요?"
"자주 쓰시던 것 알고있는 번호가 있는데..."
"네. 눌러주세요"
"...."
"아니라고 나오는데요"
"그럼 확인 좀 해주세요."(아빠)
서류들을 내민다.
"비밀번호는 3116번 이셨고, 정상 해지 되셨습니다."

!!!
'3116'이라고??
.
.
.
"엄마. 이 통장은 뭐야? 또 적금통장 만들어?"
"민경이 수경이 대학가고 대학원 가고 하려면 엄마가 열심히 모아야지"
"히히"
"엄마아빠 결혼 기념일이 3월11일이고, 약혼한 날이 6월11일이니까
 3116로 만들거야. 안까먹겠지? 민경이도 잘 기억해놔."
"응.엄마!"
.
.
.
바보같이 까맣게 잊고 있었다.
그래서 가슴이 아팠는데...
"고객님 신용카드 있으세요?"
엄마가 돌아가셔서 죽은 엄마 통장을 정리하러 온 딸에게
자기 실적 올리자고 신용카드를 권하는 직원한테 맘이 더 상해서
돌아와서 펑펑울었다.

그리고 몇해가 흘러 바로 어제...
몸이 너무 안좋아 하루종일 침대에서 일어나지를 못하면서
계속 엄마 꿈을 꿨다.
뒤척이다 깨고 다시 잠들면 그녀가 보이고 또 깨고...

오늘 아침에야 어제가 어떤 날이었는지 알고 또 뒤늦은 후회를 했다.

엄마 미안.
아빠는 어제 또 술을 많이드셨다.
우리들의 잔소리에도 술을 못 줄이신다.
아빠도 알고 계셨을까?
알고 계셨겠지?
그래야 그게 엄마에 대한 사랑이고 예의잖아.
요새 엄마 빈자리가 너무 커서 많이 힘들어.
내가 그 큰자리 메우기엔 너무 모자란 점이 많아서
그래서 속상해.
항상 지켜보고 있을텐데 정말 미안해 엄마.
사랭해.
분류없음 l 2007.03.12 14:09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희영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내!
    그래 어머니께서 항상 지켜보시고 계셔

    2007.03.12 14:17
    • Mink! 2007.03.22 1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알아.
      그러니까 더 많이 힘내야지^^
      고마워 언니!!
      언냐도 한국 들어오면 맨날 그냥 나가지 말고
      나랑도 좀 놀아주고 그랫

  2. 운성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여직원때문에.. 더..

    2007.03.13 23:54
    • Mink! 2007.03.22 17: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때 첨으로
      사람이 참 무섭구나...느꼈지요.
      무슨일로 왔던 그저 실적 올릴 수 있는
      손님으로만 보였나 봐요.

  3. seime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원 진짜 개념없네요..
    저도 접수보는 업무이긴 하지만 .....
    힘내시고 어머니 빈자리 채우실수 있을거예요!!

    2007.04.11 18:37
    • Mink! 2007.04.17 2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
      엄마 빈자리는 제가 못 채워요.
      시간이 지나면서 그냥 엄마 빈자리...저 자리가 엄마 자리다, 우리엄마 빈자리다 이렇게 생각하면서 지내요.
      그게 더 마음이 편해요^^

1 ··· 521 522 523 524 525 526 527 528 529 ··· 559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9)
Happy Days! (187)
twinkle whisper (22)
mink Style-+ (63)
Simple & Minimal (107)
mink Loves (55)
R U Hungry? (68)
Somewhere (54)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