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lks'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07.02.26 [sora] Monday (4)
  2. 2006.08.11 060811@홍대 (2)
  3. 2006.07.13 [violet] with flowers (2)
  4. 2005.04.18 [sora] 오랫만의 그녀

 
이번주는 휴일이 있으니까  더 더 힘을내서~!

아! 날씨가 좋아지니까
마음이 뒤숭숭하고
자꾸만 밖으로 나가고 싶다
-_ㅠ

하루라도 만져주지 않으면 안 될것 같았는데
그동안 무심해서 몇 달만에 꺼내주는지 모를
불쌍한 내 인형.
다 끝나면 그때 예쁜 사진 많이 찍을거야!

mink Loves/I Love Dolls l 2007.02.26 16:0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eime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장, 다시 시켜주셔야 할듯...ㅡ_ㅡ;;;;
    아이들 화장 보통 일년정도 되면 갈아주시더라구요 ㅎㅎ

    2007.04.11 18:40
    • Mink! 2007.04.17 2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지런한 오너들은 한달에 한번 씩도 바꿔주지요.
      저는 게을러서 한번 작정하고 해주면
      언데 바꿔줄 지 아무도 모른답니다.
      이 아가씨도 원래 정말 아리따운 아가씨인데...
      제가 한눈에 반해버려서 한정판임에도 불구 무리해서 모셔온 아가씨거든요.
      힝...많이 예뻐해 줘야지.불쌍해서 원.

  2. 원연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에나~
    너무이쁘다~~
    저 크고 생기있는 눈동자좀 봐~~

    2007.06.28 19:35

명이님과의 10개월?만의 데이트.
이래저래 바쁘다보니 보고픈 사람을도 자주 못 만나고 -_ㅠ
 
홍대에서 맛난 초밥 잔뜩 먹고 예쁜 카페에서 수다떨며 논 휴가 첫 날~

 
바이올렛 이랑 같이 외출.
바이올렛은 바깥구경 처음 하는 날.
함께한 지 4년이 넘었는데 이제서야 바깥구경 시켜준 나쁜 오너.
 
카페에 예쁜 테라스가 있어서 밖에서 사진찍고 쥬스 마시고 놀았다.
예쁜 그네도 타면서
처음 만난 로리안이랑 바이올렛~

매번 오토포커스로 찍다가 처음으로 목측식 SX-70을 가지고 나왔다.
결과는...
 
거리조절 잘못해서 사진이 다 초점이 나가버렸다.
내 아까운 폴라로이드 필름들 -_ㅠ
위엔 찍어댄 사진(2팩 다 찍고 돌아옴)
아래는 스무장 중 건진 딸랑 네장..
그나마 봐줄만한 것만 선별한것.-_ㅠ


이런저런 얘기에 어느덧 저녁.
너무 예쁜 테라스랑 그네땜에 나오기가 싫었다.
나중에 그런 예쁜 테라스랑 그네있는 집에서 살고프다..으앙.

늦은 밤 뭔가 강한 포스를 내뿜는 그녀.
mink Loves/I Love Dolls l 2006.08.11 17:0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원연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이올렛이쁘네요^^
    그런 돌피인형이나 구관인형 어디서 구해요?
    또, 얼만가요??

    2007.06.28 19:37
    • Mink! 2007.06.28 2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쁘다고 해 줘서 땡큐.
      다들 처음엔 무섭다고 그러던데?ㅋㅋ
      가격이나 자세한건 네이버 같은 검색엔진에
      "구체관절인형"이라고 쳐 보면 될꺼야
      종루뷰터 가격까지 천차만별..^^

간밤에 잠을 못자고 뒤척였다.
빗소리가 갑자기 굵어져 더워서 살짝 열어놓은 베란다창을 닫으러
내 방 옆에 붙어있는 베란다로 갔다.

이곳은 내가 좋아하는 인형들과 아기자기한 소품들
그리고 뭐든 만들기를 좋아하는 내 소중한 재료들이 있는 곳..
나의 보물창고...

허나 베란다이기때문에 요즘처럼 비가 쏟아져 내릴때면
나는 마음이 참 심란하다.
혹 습기가 차서 상하지는 않을까 망가지지는 않을까...

문을 닫다 문득...
돌 스탠드에 걸려 고개를 숙이고 있던 내 인형들이 보였다.
한때는 외출도 자주 함께하고 이런저런 사진도 찍고
예쁜 옷이랑 소품 만들어주고
예쁘게 메이크업 해주고 예쁜 가발로 꾸며주고...
그렇게 나름대로 내 곁에서 나와 많은 시간을 함께했는데..

거의 10개월을 얘네들한테 손을 못 댔다.

몇 체는 텐션이 헐거워져 박스에 누워서 봉인 된 채로 일년이 넘고
또 몇 체는 간신히 돌스텐드에 의지해 줄지어 힘 없이 서있다.

내가 좋자고..하나 둘 들여놓고는
내 마음대로 예뻐해주고 사랑해주다 내 마음대로 또 소홀해졌다.

빗소리 들으며 사진 몇 장 찍어주고 잠들었다.
오랫만에 만져주니 옷도 가발도 안구도..다 생소하고 느낌이 다르다.
마음의 여유가 좀 생기면
꼬맹이들 예쁜 옷 입혀서 바깥구경을 좀 시켜줘야 겠다.

mink Loves/I Love Dolls l 2006.07.13 17:1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원연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맨 처음 사진에 인형 눈에 하얀 금이...

    2007.06.28 19:39
    • Mink! 2007.06.28 2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얀금이 아니고 보니까 머리카락(가발) 한 올이
      눈을 가로질러 있으면서 빛이나고 있군.
      연정이 예리한데??
      나는 왜 발견 못했지?ㅋㅋㅋ

요리봐도 저리봐도 예쁘기만 한 소라.
요즘들어 계속되는 쌍둥이 아나이스의 유혹..ㅠㅠ

mink Loves/I Love Dolls l 2005.04.18 18:0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9)
Happy Days! (187)
twinkle whisper (22)
mink Style-+ (63)
Simple & Minimal (107)
mink Loves (55)
R U Hungry? (68)
Somewhere (54)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