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다니느라 태교다운 태교도 못하고 있는 내가
유일하게 아기를 위해서 꾸준히? 쓰고 있는 태교 일기장
그나마도 D-100일 즈음...부터;; 아기한테 너무 미안한 마음에 시작한 일기 


요런 귀염둥이 멋진 아가로 태어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ㅋㅋ 


여기 저기 뒤지고 뒤져도 맘에 100% 딱 드는 태교 일기장이 없어서
결국 내가 선 긋고, 날짜 적고...스티커에 사진 붙여가면 쓰고 있는 일기장
일 주일에 한 페이지.


처음엔 어색하고 부끄러워서 하루 열 줄도 안되는 분량의 일기를 쓰면서
얼마나 고민을 하고 벌쭘하였는지.ㅋㅋ
(물론 지금도;;) 


뒷쪽엔 이런 저런 책 읽으면서 도움되는 내용도 적고~
웹서핑 하면서 필요한 내용도 스크랩하고~
출산준비 리스트 등등 필요한 내용 적어두는 공간으로 활용

엄마가 이 일기장만큼은 게으름 안 부리고 완성해서 나중에 보여줄게~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mink Loves/baby B* l 2013.07.01 15:29
1 ··· 123 124 125 126 127 128 129 130 131 ··· 559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9)
Happy Days! (187)
twinkle whisper (22)
mink Style-+ (63)
Simple & Minimal (107)
mink Loves (55)
R U Hungry? (68)
Somewhere (54)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