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인간은 특권을 누리는 동물이다.

우리는 소의 저녁 식사감이 되지도 않고......

우리 아기들이 도살장으로 끌려가 잘려서

누군가의 저녁 식사 재료로 쓰이는 꼴을 당하지도 않는다.

 

우리는 지상의 모든 것에 연민을 갖고,

최대한 많은 것에 유익을 주고,

최소한의 것에 해를 끼치도록 노력해야 한다.

 

- 헬렌 니어링-

 

머리로는 익히 육식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등...단점을 되뇌이면서도

현실의 나는 쉽게 채식의 선 안으로 발을 들여놓지 못한다.

 

요즘 입덧을 하면서 무의식적으로 육류보다 과일과 채소 위주로 먹고는 있지만

아기한테 혹여나 문제가 되지는 않을까 하는 마음에

그래도 이것저것 균형있게 먹으려고 노력을 하고 있다.

 

아직도 요거트나 치즈의 맛을 아는 나에게

온전한 채식주의 식단은 애초에 무리인지도 모르겠다.

 

하나, 둘 바꿔가면서 작은 실천을 해 보려 한다.

그 언젠간 육식의 유혹에서 완전히 벗어난 삶을 살 수 있기를 바라며

Happy Days! l 2013. 2. 13. 15:5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eime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헬렌 니어링 저도 좋아하는 분이예요. 이분이 쓴 책도 집에 있다는...
    그나저나 임신하셨나봐요? 얼른 건강한 애기 낳길 바래요!

    2013.02.16 19:05
    • Mink! 2013.04.25 16: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궁극의 꿈은 헬렌 니어링처럼 살다 가는 것?! ^^
      네 임신했어요. 벌써 6개월차 접어들었네요.
      그동안 몸도 마음도 적응하느라 @_@ ㅋㅋ

1 ··· 129 130 131 132 133 134 135 136 137 ··· 559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9)
Happy Days! (187)
twinkle whisper (22)
mink Style-+ (63)
Simple & Minimal (107)
mink Loves (55)
R U Hungry? (68)
Somewhere (54)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