外宮 둘러보고 內宮으로 이동.
내궁까지 이르는 길에 쭉 늘어선 기념품 가게와 음식점 구경하며 즐거웠다.

with my friend at the bunsai shop! He was my tour guide :D
very kind and friendly man took pic of us.
He told us he was a professional photographer and I like this photo!

Lunch time!

내궁에서는 사진을 많이 못 찍었다.
아마 밥을 든든하게 먹고 배가 불러 몸이 나른해져 귀찮았기 때문..일지도.

돌아보면서 신선한 바람과 상쾌한 공기에 기분이 너무 좋았다.

- つづく-
Somewhere/in Japan l 2007.12.31 21:48
1 ··· 440 441 442 443 444 445 446 447 448 ··· 559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9)
Happy Days! (187)
twinkle whisper (22)
mink Style-+ (63)
Simple & Minimal (107)
mink Loves (55)
R U Hungry? (68)
Somewhere (54)

달력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